AD
  • 동아제약의 '잇몸가그린 검가드'.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가을 환절기를 맞아 치아 건강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국민구강건강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잇몸질환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35세 이상의 성인의 경우, 치아상실의 주된 원인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한 잇몸질환은 일상생활에서도 구강건강관련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여러 가지 전신질환의 발생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한치주과학회도 잇몸질환이 있을 경우 당뇨병 발병률이 일반인의 6배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잇몸질환은 치은, 치주인대, 치조골을 포함한 넓은 의미의 잇몸에 생긴 질병을 통틀어 말하며 치주질환이라고도 한다. 흡연, 호르몬, 치열불량, 가족력 등 다양한 이유가 있지만 직접적인 원인은 치아에 지속적으로 형성되는 치태(플라크)라는 세균막이 원인이다.

치은염은 잇몸의 염증으로 일반적인 염증의 증상과 같이 잇몸이 빨갛게 붓고 출혈이 있을 수 있다. 초기에는 칫솔질만 꼼꼼히 해도 어느 정도 회복이 가능하다. 염증이 진행되어 치주염으로까지 진행된 경우에는 계속해서 구취가 나며, 치아와 잇몸 사이에서 고름이 나오고, 음식을 씹을 때에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치아가 흔들리기도 하는데 증상 없이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더 심해지면 음식물을 씹지 않아도 통증을 느끼게 되고 치아가 저절로 빠지기로 한다.

잇몸질환이 전신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 두 가지 정도를 전문가들은 말한다. 잇몸질환을 유발하는 세균이 혈관을 통해 순환하면서 염증을 일으키는 방식과 염증물질이 혈관을 통해 전신의 조직에 전달되는 방식이다.

잇몸질환은 흔하게 발병하면서도 치아를 잃을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하며, 전신질환 발생과도 깊은 관계가 있어 절대 가볍게 여겨선 안 되는 질환이다. 발생초기에는 통증이나 자각증상이 잘 안 나타나 방치한 상태가 계속되기 쉽다. 환자가 통증을 느껴 병원에 갔을 때는 질환이 이미 많이 진행된 경우가 많으므로 잇몸질환은 초기 예방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잇몸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사 후나 취침 전 양치질을 통해 구강 내 치태와 치석의 형태로 존재하는 세균을 없애는 것이다. 또한 균형 잡힌 식사를 하고, 칫솔질은 하루 두 번 이상 실시하며, 구강청결제, 치실과 치간 칫솔을 사용하여 치아 인접면을 깨끗이 하는 것이 좋다. 치과에서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도 잇몸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다.

동아제약은 잇몸질환을 경험했거나 앓고 있고, 잇몸건강에 관심이 많은 분들이 질환 발생 후 치료가 아닌 잇몸질환을 미리 예방 할 수 있도록 ‘잇몸가그린 검가드’를 내놓았다고 15일 밝혔다.

동아제약 잇몸가그린 검가드의 주성분은 잇몸질환 및 충치 예방을 위한 일불소인산나트륨(SMFP), 세틸피리디늄염화물수화물(CPC), 글리시리진산이칼륨(GK2)과 잇몸 보호에 효과가 있는 토코페롤아세테이트(TPA), 판테놀이다.

살균력 연구 평가 결과 잇몸질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P.Gingivalis)균 99.9% 살균, 충치 원인균인 뮤탄스(S.Mutans)균 99.9% 살균 효과가 나타났으며, 6주간의 임상시험을 통해 잇몸질환인 치은염과 치주염 예방 및 개선 효과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은 식사 후 양치질과 함께 하루 3번 정도 하는 것이 좋다. 적당량(약 10~15ml)을 입에 머금고 30초 정도 가글 후 뱉어내고, 마사지 하듯 잇몸에 칫솔질 해 주면 더욱 효과적이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잇몸은 신체기관 중 가장 재생이 느리기 때문에 손상 시 회복 및 치료에 어려움이 많아 예방 차원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잇몸가그린 검가드는 잇몸질환의 원인균인 진지발리스균 99.9% 살균을 통해 잇몸질환을 예방하는데 효과적인 만큼 잇몸 건강을 위한 1차적 선택제로 자리매김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0:48:29 수정시간 : 2017/11/15 10:48: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