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드뮴 노출은 중장년 보행속도를 감소시킨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미세먼지 주성분인 카드뮴이 운동 기능을 감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최윤형 가천대 의대 교수 연구팀이 중장년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역학 조사 내용을 분석해 카드뮴에 많이 노출될수록 보행속도가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은백색 중금속인 카드뮴은 호흡곤란이나 간 기능 장애를 부르는 1급 발암물질이다.

미세먼지나 담배 연기에 주로 포함돼 있다.

어패류·곡류·야채 등 섭취를 통해서도 인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알려졌다.

특정 환경에서 카드뮴 중독이 질환을 일으킨다는 연구 결과는 많으나, 일상에서 노출된 카드뮴 유해성에 대해서는 연구가 미흡한 실정이라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최 교수 연구팀은 50세 이상 미국인 3천671명을 대상으로 한 역학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혈중 카드뮴 농도가 증가할 때 보행속도가 감소하는 것을 파악했다.

혈중 카드뮴 농도가 높은 상위 20%는 하위 20%보다 1분당 3.3m가량 느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7년간 노화했을 때의 보행속도 감소와 맞먹는 수치다.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카드뮴에 노출됐을 때 운동신경 시스템이 망가지고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이 증가하는 것을 관찰했다.

이는 중추신경계 기능 약화를 일으키고 신체기능 감퇴를 가속화해 보행속도 감소에 영향을 미친다.

최윤형 교수는 "혈중 카드뮴 농도와 보행속도 간 관련성에 대한 최초의 역학연구"라며 "국민건강을 위한 환경보건 정책 결정에 활용한다면 운동 기능 감소와 근골격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교육부·한국연구재단 학문후속세대양성사업(대통령 포닥 펠로우십) 등 지원으로 수행했다.

결과 논문은 환경 분야 세계적 권위지 '환경오염(Environmental Pollution)에 실린다.

김정훈 가천대 연구교수가 제1저자, 아나 나바스-에시엔 미국 콜롬비아대 교수와 에스더 가르시아-에스끼나스 스페인 마드리드대 교수가 공동저자다. (대전=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3 14:06:07 수정시간 : 2017/11/13 14:06: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