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종교가 금연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전문가의 권고가 나와 주목된다.

5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호주 라트로브 대학의 무하마드 아지즈 라만 박사는 최근 뉴질랜드 공중보건협회 회의에서 종교 지도자들이 신도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금연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라만 박사는 이슬람교에서는 흡연을 '죄악'으로 규정해 금한다면서 '종교적 메시지'가 과학적 사실과 결합되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금연을 장려하는 종교의 역할은 금연의 장점 등 과학적 사실을 포함한 유인물 등으로 뒷받침하면 좋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라만 박사는 금연 외에 성병 예방 등 또 다른 건강 문제도 종교계와 함께 대처할 수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05 13:50:01 수정시간 : 2017/10/05 13:50: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