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TV 캡처]
콩에 함유된 식물성 에스트로겐 성분인 '이소플라본'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근영(서울의대)·고광필(가천의대) 교수팀은 혈중 이소플라본 농도와 대장암 발병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1992년부터 2004년까지 모집된 한국인(대장암 환자 102명, 정상인 408명)과 2003년에서 2007년까지 모집된 베트남인(환자 222명, 정상인 20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에 따르면 이소플라본의 혈중 농도가 높은 한국인 그룹(상위 25%)은 낮은 그룹(하위 25%)에 비해 대장암 위험률이 50% 감소했다.

이같은 이소플라본의 대장암 예방 효과는 베트남인 그룹에서도 동일하게 관찰됐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연구진은 이소플라본이 암세포 증식·혈관 신생·지방산 합성을 억제하고, 대변 배출을 촉진하는 역할을 하므로 대장암 예방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유근영 교수는 "아시아권에서 '건강식품'으로 통용되는 콩의 대장암 예방 효과를 검증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고광필 교수는 "콩 섭취는 대장암뿐 아니라 위암 위험률도 줄일 수 있지만, 조리 방식에 따라 염분을 많이 함유한 식품은 오히려 발암 효과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영양'(Clinical Nutri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30 10:27:28 수정시간 : 2017/08/30 10:27:2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