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열대 과일인 망고가 염증성 장 질환(IBD: inflammatory bowl disease)인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치료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염증성 장 질환은 면역체계가 대장(궤양성 대장염) 또는 주로 소장(크론병)을 표적으로 오인, 공격함으로써 장 점막에 다발성 궤양과 출혈, 설사, 복통을 일으키는 만성 난치성 장 질환이다.

미국 텍사스 A&M 대학의 수잔 탤코트 식품영양학 교수는 망고가 경증 내지 중등도(mild)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증상을 크게 개선한다는 임상시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31일 보도했다.

경증 내지 중등도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 남녀 환자 14명(18~79세)을 대상으로 8주 동안 표준 치료제와 함께 망고를 식사 때마다 200~400g 먹게 한 결과 염증을 나타내는 지표들이 크게 낮아졌다고 탤코트 교수는 밝혔다.

장 내 염증과 관련이 있는 내독소(endotoxin)의 혈중 수치가 8주 후 크게 낮아졌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와 함께 락토바실루스를 비롯한 장내 유익균들과 소화관 건강에 없어서는 안 되는 단쇄 지방산(short chain fatty acid)이 크게 늘어났다.

망고 같은 섬유질이 많은 과일은 환자에 따라 받아들이는 관용성(tolerability)이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일정량을 정하지 않고 개개인이 견딜만한 양을 선택해 먹도록 했다. 첫 주에는 망고 섭취량을 서서히 늘려가도록 했다.

망고를 먹었을 때 혈중 내독소가 줄어들고 장내 박테리아의 구성이 개선되면서 장 내 염증이 완화되는 것으로 탤코트 교수는 해석했다.

망고에는 갈로탄닌(gallotannin)이라는 대분자 폴리페놀이 많이 들어있는데 갈로탄닌은 특정 장내 박테리아들에 의해 작고 흡수가 잘 되는 생체 활성(bioactive) 분자로 분해된다고 그는 설명했다.

망고의 폴리페놀 성분을 염증성 장 질환의 표준 치료제에 추가하면 상당히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A&M 대학이 제공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1 10:47:55 수정시간 : 2017/08/01 10:47: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