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비만한 여성이 단기간에 지나치게 체중을 감량하면 체중변화가 없는 경우보다 생리가 불규칙해질 위험이 최대 6배 가까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8일 이승환 서울성모병원 내과 교수팀에 따르면 연구팀이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54세 여성 4621명을 대상으로 체중변화와 생리불순 사이의 연관성을 평가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여성은 19.4%가 비만, 23.7%가 복부비만으로 조사됐다. 보통 체중(㎏)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을 비만으로 보며, 여성은 허리둘레가 80㎝ 이상이면 복부비만으로 본다.

연구팀은 1년 전과 비교한 체중변화를 5개 그룹(6∼10㎏ 감소, 3∼6㎏ 감소, 변화 없음, 3∼6kg 증가, 6∼10kg 증가)으로 나눠 생리불순과의 상관관계를 확인한 결과, 체중변화가 생리불순에 미치는 영향은 비만과 복부비만인 여성에서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했다.

연구팀은 비만·복부비만 여성이 1년 안에 3㎏ 이상의 체중변화 시 생리를 불규칙하게 할 위험도가 체중감소 때 1.74배, 체중증가 때 1.45배 각각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체중이 6∼10㎏ 줄어든 비만 여성은 체중변화가 없는 여성보다 생리 불순의 위험도가 5.71배까지 상승했다. 1년 새 체중이 6∼10㎏ 더 늘어난 비만 여성도 생리를 불규칙하게 할 위험도가 3.65배 높아졌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내분비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최근호에 실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6:55:42 수정시간 : 2017/07/18 16:55:4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