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커피를 하루에 석 잔 마시면 수명연장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암연구소(IARC)와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은 유럽과 미국에서 행한 대규모 연구를 통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AFP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구팀은 우선 유럽 10개국에서 50만명 이상을 상대로 연구한 결과 하루에 커피 석 잔을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오래 살 경향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국가마다 커피를 마시는 방식이나 습관은 다르지만,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보고서의 주요 저자인 IARC의 마크 건터는 "커피를 많이 마시는 것이 질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추는 것과 연관이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며 "특히 순환계, 소화계 질환에서 효능이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다양한 민족적 배경을 가진 18만명을 대상으로 연구가 이뤄졌다. 연구팀은 카페인이 든 커피든 디카페인이든 장수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 심장질환, 암, 뇌졸중, 당뇨병, 호흡기·신장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낮춰준다는 것이다.

하루에 커피 한잔을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12% 낮고, 하루에 2∼3잔을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사망 위험이 18% 이상 낮다.

이 보고서의 주요 저자인 베로니카 세티아완 남부캘리포니아대 케크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부교수는 "커피를 마시면 생명을 연장한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그 연관성은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커피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음료 중 하나다. 하루에 22억5천만 잔이 소비된다.

"커피를 좋아한다면 즐겨라.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이라면 커피 마시는 일을 한번 생각해보라"는 게 연구팀 세티아완 부교수의 조언이다.

다만 이 연구결과를 받아들일 때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대규모 연구이지만, 커피와 질병 사이의 연관성을 보여줄 뿐 인과관계는 명확히 규명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영국 글래스고대 대사의학과 나비드 사타르 교수는 "이 연구 때문에 심장병 위험을 줄이겠다고 사람들에게 커피를 추천하거나 더 많이 마시라고 권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1 10:20:47 수정시간 : 2017/07/11 10:21:0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