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피나스테리드 성분의 대표적인 남성 탈모 치료제 '프로페시아'의 사용상 주의사항에 우울증, 자살 생각 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경고가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식약처 의약품안전평가과는 프로페시아의 오리지널 의약품 개발사인 한국MSD의 안전성 정보 보고에 따라 프로페시아의 허가사항에 투여 후 우울증, 자살 생각 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경고를 추가하기로 했다.

변경 대상은 한국MSD의 프로페시아를 포함해 98개 업체 142개 품목이며 한국MSD의 제품 외에는 모두 동일한 성분의 복제약이다. 식약처는 오는 14일까지 허가사항 변경에 대한 의견을 받고 이후 절차를 거쳐 허가사항 변경을 완료할 예정이다.

지난 199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은 세계 최초의 남성형 탈모 치료제 프로페시아는 애초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로 개발됐지만 모발성장 촉진 효과가 입증되며 탈모 치료제로 사용됐다.

프로페시아는 지난 2008년 특허가 만료됐으며 현재 동일한 성분의 탈모 치료제 복제약은 60개 품목 이상,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복제약은 70개 품목 이상이 시장에 나와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04 09:57:47 수정시간 : 2017/07/04 09:57: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