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오랫동안 간접흡연에만 노출돼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만큼 체내에서 니코틴 대사물질이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진 강북삼성병원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2011∼2013년 사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1만6천94명(남 6만6천875명, 여 4만9천219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통해 흡연 여부를 조사한 뒤 소변 내 '코티닌' 농도를 비교 측정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코티닌은 담배를 피우거나 간접흡연에 노출됐을 때 소변으로 배출되는 니코틴의 대사물질이다.

이번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임상지질학저널'(Journal of Clinical Lipid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설문조사에서 비흡연자라고 답한 사람 중 소변의 코티닌 수치가 흡연자에 육박하는 50ng/㎖ 이상일 경우 '비관측 흡연자'(unobserved smoker)로 정의했다. 이 결과 1.7%(1천199명)가 비관측 흡연자로 분류됐다.

이처럼 다수의 비관측 흡연자가 나온 데 대해 연구팀은 비흡연자가 오랫동안 간접흡연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봤다. 또 실제로는 담배를 피우는데도 설문조사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처럼 '과소보고'한 경우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문제는 이런 비관측 흡연자의 대사증후군(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저고밀도콜레스테롤혈증) 위험도가 비흡연자에 견줘 50%나 높았다는 점이다.

이는 설문조사에서 '현재 흡연자'라고 응답한 사람들의 대사증후군 위험도 33%보다도 크게 높은 수치다. 비관측 흡연자의 경우 실제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는 생각에 흡연자보다 건강관리에 더 소홀했기 때문에 대사증후군 위험도 더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흡연자의 만성질환 위험을 줄이려면 소변 검사 등을 통해 비관측 흡연자를 정확히 가려내고 이들의 건강 위험을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김병진 교수는 "비흡연자인데도 코티닌 농도가 높았던 사람 중에는 주 3회 이상 흡연자들과 함께 술자리를 갖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담배를 직접 피우지 않았더라도 가정이나 직장 등에서 간접흡연에 오랫동안 노출됐다면 소변 검사로 코티닌 농도를 측정하고 성인병 위험을 미리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2 09:19:50 수정시간 : 2017/05/12 09:1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