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제작 박이란
여성의 월경 주기는 평균 28일이다. 월경은 보통 3∼5일간 지속하며 7일까지도 이어진다. 1회 생리량은 35㎖가 평균치로, 10∼80㎖ 정도면 정상범위로 본다.

월경은 평균 28일을 전후해서 개인마다 길거나 짧을 수 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 주기가 규칙적이어야 한다는 점이다. 이는 규칙적인 월경이 정상적인 성호르몬의 기능과 가임 능력을 나타낼 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신체 건강과 관련돼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특별한 질환이 없는 우리나라 성인 여성 7명 중 1명꼴인 14.3%가 월경(생리)이 불규칙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송찬희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10∼2012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40세 여성 중 불규칙 월경을 일으킬 만한 직접적 원인이 없는 3천194명을 대상으로 '불규칙 월경'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산부인과 정신의학'(Journal of Psychosomatic Obstetrics & Gynecology) 6월호에 게재가 확정됐다.

송찬희 교수는 "월경이 불규칙하다는 것은 여성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불규칙한 월경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살폈다. 단, 내분비 질환이 있거나, 여성 호르몬 또는 피임약을 복용하고 있는 여성, 임신이나 수유 상태의 여성은 이번 연구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 결과 비만도가 높을수록,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우울감이 클수록 불규칙 월경과 관련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스트레스는 점수(1∼4점)가 1점 증가할 때마다 불규칙 월경 위험도를 46% 증가시키는 요인이었다. 또 2주가 넘는 우울감을 경험한 여성도 불규칙 월경 위험도가 이런 경험이 없는 여성의 2.07배나 됐다.

교육수준의 경우 전문대 이상의 교육을 받은 여성이 고졸 이하의 교육수준을 가진 여성보다 불규칙 월경 위험도가 42% 낮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한국 성인 여성의 월경에 영향을 미치는 정신건강 요인, 인구·사회학적 요인, 만성 질환 요인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불규칙한 월경이 만성적인 신체 질환보다는 정신적인 스트레스나 우울감과 더 밀접한 관련성이 있음을 밝힌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송 교수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의 만성 질환은 불규칙 월경의 원인이라기보다는 불규칙 월경이 지속함으로써 발생하는 결과물로 보인다"면서 "가임기 여성의 스트레스와 우울감이 높을 경우 조기에 적절한 대응과 치료를 하는 게 불규칙 월경과 2차적인 만성 질환을 예방하는 데 중요하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1 09:03:00 수정시간 : 2017/05/11 09:03:0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