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청소년의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인구건조증이 없는 청소년보다 1.4배 더 긴 것으로 나타났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적게 나오거나 쉽게 말라서 눈 표면에 염증이 생겨 눈이 불편해지는 질환이다. 잠이 부족하거나 컨디션 저하로 일시적인 안구건조증을 앓는 경우도 있지만, 심하면 눈 표면에 손상을 줄 수도 있다.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의 경우 장시간 집중해서 보게 되면 눈의 깜박임이 줄어들면서 눈물 분비와 순환이 감소해 안구건조증이 유발된다.

30일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안과학교실 이성복 교수팀이 중고생 3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스마트폰과 컴퓨터 등의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길수록 안구건조증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논문을 대한안과학회지 4월호에 발표했다.

조사 대상 청소년의 안구건조증 유병률은 44.3%(147명)였다. 성별로는 여학생(54.8%)의 유병률이 남학생(38.0%)보다 높았다.

1주일 동안 전자기기 사용시간은 평균 15.3시간으로, 이 중에는 휴대전화 사용시간이 8.9시간으로 가장 길었다. 이어 컴퓨터(3.4시간), TV(3.0시간) 등의 순이었다.

안구건조증으로 진단된 학생들의 전자기기 사용시간은 하루 평균 2.6시간(1주 평균 18.4시간)으로 안구건조증이 없는 학생들(하루 평균 1.8시간, 1주 평균 12.8시간)보다 1.4배 더 길었다. 학생들의 안구건조증 발생에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전자기기 사용이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더욱이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1주일에 15.3시간 이상인 학생 중에는 안구건조증이 중증으로 악화한 경우가 22.7%로, 15.3시간 미만인 학생들의 중증 비율(13.1%)보다 크게 높았다.

연구팀은 이런 분석을 바탕으로 1주일간 전자기기 사용시간이 15.3시간 이상인 학생들의 안구건조증 위험도(OR)가 15.3시간 미만인 학생들보다 1.9배 더 높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번 조사에서는 콘택트렌즈 착용도 안구건조증 유병률을 높이는 중요 요인으로 지목됐다.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학생들의 안구건조증 유병률은 71.4%로 미착용자의 유병률(41.1%)에 견줘 위험도가 3.6배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장시간의 전자기기 사용과 콘택트렌즈 착용이 중고생의 높은 안구건조증 유병률에 작용했음을 규명한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안구건조증은 자가진단에 의존하지 말고 전문의를 찾아 원인을 제대로 파악한 다음 치료해야 한다.

단순히 수돗물이나 생리식염수를 눈에 넣으면 처음에는 편할 수도 있지만, 곧 점액과 기름 등 나머지 성분마저 씻겨 나가면서 눈이 더 마르고 상처까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안구건조증 증상이 있다면 성분을 모르는 물약이나 생리식염수를 사용하지 말고 안과에서 내 눈물 속에 어떤 성분이 부족한 것인지 알아보고 그 원인에 따라 적절한 약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30 11:12:44 수정시간 : 2017/04/30 11: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