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저지방 우유와 요구르트가 우울증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 같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도호쿠(東北)대학의 나가토미 료이치 세포생물학 교수는 저지방 우유와 요구르트를 자주 먹으면 우울한 기분을 덜 느끼게 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6일 보도했다.

남녀 성인 1천159명(19~83세)을 대상으로 저지방 우유나 요구르트 또는 고지방 우유를 얼마나 자주 마시는지를 묻고 20개 항목으로 된 자가 우울증 평가(20-item self-rating depression scale)를 시행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나가토미 교수는 밝혔다.

저지방 우유나 요구르트를 매주 1~4번 마시는 사람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우울한 기분이 훨씬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 성별, 건강 상태, 영양 상태, 생활습관 등 다른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그러나 지방이 많이 들어있는 전지 우유(whole milk)는 우울증 억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우울증과 연관이 있는 전지 우유 속의 트랜스 지방이 우울증 억제 효과가 있는 저지방 우유 속 트립토판의 작용을 상쇄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나가토미 교수는 설명했다.

조사 참가자는 남성 897명, 여성 262명이었고 남성은 31.2%, 여성은 31.7%가 우울증세를 보였다.

이 연구결과는 정신의학 전문지 '사회정신의학-정신과 역학'(Social Psychiatry and Psychiatric Epidemi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7 09:11:18 수정시간 : 2017/04/17 09:11:18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