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녹차 추출물이 '대장암의 씨앗'이라 불리는 대장 선종(용종)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장 용종은 대장 점막에 비정상적으로 자란 혹이 장의 안쪽으로 돌출된 것으로, 용종의 크기가 1㎝ 이상이거나 조직검사에서 조직분화도가 나쁜 선종은 암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동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교수 연구팀은 대장 용종 절제술을 시행한 환자 14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녹차 추출물의 대장 선종 예방 효과를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은 임상 환자를 매일 0.9g의 녹차 추출물을 섭취하는 복용군(72명)과 그렇지 않은 대조군(71명)으로 나눈 뒤 12개월 후 대장내시경을 진행했다.

그 결과 녹차 추출물을 매일 복용한 환자의 이시성 선종 발병률은 23.6%인 반면 대조군은 42.3%에 달했다. 이시성 선종은 대장암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커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연구팀은 녹차 추출물이 선종의 발병률을 떨어뜨려 궁극적으로는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동호 교수는 "생활 속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녹차가 대장암 예방과 치료에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임상영양·대사증후군 공식 학회지 '크리니컬 뉴트리션'(Clinical Nutrition)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아모레퍼시픽의 후원으로 진행됐다. 임상시험에 사용된 녹차 추출물은 아모레퍼시픽 연구개발(R&D)센터가 제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9:25:00 수정시간 : 2017/03/20 09:25:0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