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밤에 희미하더라도 빛이 있는 상태에서 잠을 자면 뇌 기능이 저하된다는 사실이 의학적으로 규명됐다.

이헌정·윤호경 고려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은 남성 2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수면 중 약한 빛에 노출되면 뇌 기능이 영향을 받음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그간 야간 빛 노출이 각종 동식물에 영향을 줘 생태계에 교란을 일으킨다는 보고는 있었으나, 인체를 대상으로 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이 외부 환경을 통제한 수면 검사실에서 잠을 자게 한 뒤 다음 날 기능적 뇌자기공명영상검사(fMRI)를 시행해 뇌 기능의 변화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뇌자기공명영상검사는 초전도 자석과 고주파 등을 이용해 뇌 조직과 혈관의 상태를 2차원 또는 3차원으로 확인할 수 있는데, 이를 통해 뇌의 활성화 상태를 판단할 수 있다.

참가자들은 이틀은 완전히 빛이 차단된 상태에서, 그리고 사흘째에는 약한 빛(5 또는 10 럭스)에 노출된 상태에서 잠을 잔 뒤 낮 동안 뇌 기능을 측정했다.

그 결과, 5 럭스 정도의 빛에서는 큰 영향이 없었지만 10 럭스 정도의 빛에 노출된 상태로 잠을 자면 다음날 낮 뇌의 활성화 상태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0 럭스는 물체를 겨우 인식할 정도의 약한 빛인데, 이런 희미한 빛도 인체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헌정 교수는 "암막 커튼 등으로 수면 중 외부의 빛을 최대한 차단하는 것이 좋다"며 "야간에는 전자기기의 빛도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09 16:21:40 수정시간 : 2017/03/09 16:2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