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만성 스트레스가 비만을 촉진한다는 것을 확인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의대 역학-공중보건학 교수 새러 잭슨 박사 연구팀이 영국 노화종단연구(English Longitudinal Study of Aging)에 참가하고 있는 성인 2천52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7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서 모발 한 타래(길이 2cm, 무게 10mg)씩을 2개월 정도 자랐을 두피 가까이에서 잘라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cortisol) 수치를 측정했다.

보통은 혈액, 타액 또는 소변 샘플로 코티솔 수치를 측정하지만 하루 중 어느 때에 채취하느냐에 따라 수치가 달라질 수 있다. 그러나 모발 샘플에서는 장기간의 코티솔 수치 측정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4년 동안 여러 시점에서 체중, 체질량지수(BMI), 허리굴레를 재면서 코티솔 수치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전체적으로 코티솔 수치가 높은 사람이 낮은 사람에 비해 체중, BMI, 허리굴레가 모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체중(kg)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눈 수치인 BMI가 30 이상, 허리굴레가 남성은 102cm, 여성은 88cm 이상으로 비만에 해당하는 사람들이 코티솔 수치가 가장 높았다.

BMI 18.5~24.9는 정상, 25~29.9는 과체중, 30-34.9는 비만, 35~39.9는 고도비만, 40 이상은 초고도 비만으로 분류된다.

이 결과는 장기적인 스트레스 노출이 비만의 원인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잭슨 박사는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비만 학회(Obesity Society) 학술지 '비만'(Obesity) 최신호에 실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8 11:09:52 수정시간 : 2017/02/28 11:09: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