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간편하게 마실 수 있어 인기인 컵커피와 캔커피 제품을 한 개만 마셔도 1일 당류 섭취권고량의 절반 가까이 먹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제품은 청소년의 일일 섭취권고량을 넘는 카페인이 들어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시중에 판매되는 19개 커피음료를 조사한 결과 1개당 평균 당류 함량이 21.46g으로 WHO 하루 섭취권고량(50g)의 42.9%에 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대상 중 용량이 비교적 큰 300㎖짜리 음료는 1개당 당류 함량이 25.15∼33.67g으로 하루 섭취 권고량의 절반을 넘었다.

커피의 1회 제공기준량인 200㎖당 당류 함량은 '조지아 고티카 아로마라떼'가 13.78g으로 가장 적었고 '덴마크 커핑로드 카페봉봉'이 22.45g으로 가장 많았다.

덴마크 커핑로드 카페봉봉은 설탕 외에도 가당 연유와 캐러멜 시럽을 첨가해 당류 함량이 높았다. 이 제품을 생산하는 ㈜동원F&B는 당류 함량을 20% 줄이기로 했다.

제품별로 카페인과 열량 차이도 컸다.

조사 대상 19종의 200㎖당 카페인 함량은 최대 2.7배 차이가 났다. '아카페라 카페라떼'가 38.82mg으로 가장 낮았고 '카페베네 리얼브루 드립라떼'가 104.05mg으로 가장 높았다.

19종의 평균 카페인 함량은 99.39㎎으로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의 카페라떼(355㎖, 톨사이즈) 카페인 함량(75㎎)보다 높았다.

특히 5개 제품은 1개당 카페인 함량이 체중 50㎏ 청소년의 일일 섭취권고량인 125㎎을 넘어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했다.

커피 음료 별로 열량은 최대 1.9배 차이가 났다. 200㎖당 열량은 '맥스웰하우스 콜롬비아나 카페라떼'가 77.87kcal로 가장 낮았고 '덴마크 커핑로드 카페봉봉'이 151.64kcal로 가장 높았다.

한편, 조사 대상 19개 중 3개 제품은 영양성분의 실제 측정값이 표시된 것과 크게 달랐다.

'엔업카페 300 라떼텀블러'와 '헤이루 카페라떼'는 콜레스테롤의 실제 측정값이 표시 값의 각각 306.1%, 261.8%로 허용오차 범위(120% 미만)를 초과했다.

'스타벅스 디스커버리즈 카페라떼'는 포화지방의 실제값이 표시 값의 199.5%로 허용오차 범위(120% 미만)를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표시 값의 허용오차 범위를 초과한 업체는 해당 제품의 영양성분 표시를 수정하기로 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커피음료의 당류 함량을 줄이기 위한 업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7 13:36:16 수정시간 : 2017/02/27 14:5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