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흡연자이거나 한때 담배를 피우다 끊은 사람들이 과일이나 채소를 자주 먹을 경우 치명적 폐질환에 걸릴 위험이 35~40% 낮아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와 폴란드 바르샤바생명과학대학 과학자로 구성된 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학계에 보고했다.

연구팀은 45~79세 스웨덴 남성 4만4천여 명의 평균 13.2년 동안의 건강 및 식생활 기록을 토대로 과일·채소 섭취와 만성 폐색성 폐질환(COPD) 간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과일과 채소를 하루 5회 이상 먹은 고섭취 그룹의 경우 2회 미만 먹은 저섭취 그룹에 비해 COPD에 걸릴 위험이 현재 흡연자는 40%, 과거 흡연하다 끊은 사람은 34%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과일이나 채소를 한 번 더 먹을 때마다 COPD에 걸릴 위험은 현재 흡연자는 8%, 과거 흡연자는 4%씩 낮아지는 것으로 계산됐다.

그러나 담배를 전혀 피운 일이 없는 사람들의 경우엔 과일·채소 섭취 증가에 따른 COPD 위험 감소 효과에 별 차이가 없었다.

한편 하루 2회 미만 과일·채소를 섭취하는 사람들 중에서 현재 흡연자와 과거 흡연자의 COPD 발생 위험은 담배를 핀 적이 전혀 없고 과일·채소 섭취가 5회 이상인 사람들에 비해 각각 13.5배,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과일과 채소 속의 항산화물질이 조직 스트레스와 염증 등 폐질환 발생 위험 영향 요인들을 줄여준 덕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연구는 남성을 대상으로 한 것이지만 여성에게서도 유사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연구팀을 이끈 요안나 칼루자 교수는 "금연하기 어렵다면, 또 어렵게 금연한 사람도 가능한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게 폐질환 예방에도 좋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의학 학술지 BMJ가 발행하는 호흡기의학분야 학술지 소락스(Thorax)의 온라인판에[http://press.psprings.co.uk/thx/february/thx207851.pdf] 22일(현지시간) 실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2/25 09:26:04 수정시간 : 2017/02/25 09:26:0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