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LG유플러스, 5번째 키즈폰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 출시
  • 기자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2.01.14 10:55
  • 사진=LG유플러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LG유플러스가 자녀 안심 기능을 강화한 아동 전용 디바이스인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를 14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을 위한 전용 스마트폰으로, 지난해 1월 출시된 U+카카오리틀프렌즈폰4의 인기에 힘입어 LG유플러스가 내놓은 5번째 키즈폰이다.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는 전작에 비해 자녀 보호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 패키지에는 자녀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태그’가 포함됐다. 스마트태그를 기본으로 제공하는 키즈폰은 통신사 제품 중 유일하다. 부모는 자녀가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지 않거나 잃어버리더라도 가방 및 소지품에 부착된 스마트태그를 통해 위치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자녀와 소통 기능을 강화하고 UI/UX를 직관적으로 개선해 이용 편의성도 높였다. 부모는 자녀 보호 앱 ‘키위플레이+(플러스)’의 개편된 UI/UX를 통해 보다 편리하게 자녀의 위치와 웹/앱 사용 현황을 살필 수 있다.

앱 내 △독서, 용돈, 줄넘기, 그 날의 기분과 사진 일기까지 기록하고 부모님과 공유하는 ‘기록장’ △자녀가 부모와 약속을 지킨 경우 보상으로 쿠폰을 증정하는 ‘프리 모드 쿠폰’ 등 기능을 통해 자녀와 소통하며 올바른 스마트폰 이용 습관을 길러줄 수도 있다.

U+키즈폰 with 리틀카카오프렌즈는 삼성전자 ‘갤럭시 X커버 5’ 모델을 기반으로 LG유플러스와 키위플러스와 협업해 제작됐다. 아동에게 인기가 많은 리틀카카오프렌즈 캐릭터 테마가 적용됐으며, 상품 패키지는 △전용 케이스 2종(캐릭터 케이스/투명 카드 케이스) △스트랩 2종(어깨/손목) △액정보호필름 △스티커 SET △보조가방 등으로 구성됐다. 출고가는 32만2000원이다.

LG유플러스는 신제품 구매 고객에게 교육 콘텐츠 무료 이용권도 증정한다. 구매자 전원에게는 아이들의 영어 공부 방법과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제작된 ‘시원스쿨 슈퍼키즈’ 온라인 동영상 강의 6개월 무료 수강권을 제공한다. AI 기반의 영어회화 학습 앱인 ‘시원스쿨 AI튜터’ 콘텐츠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키즈폰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한다. 이번 신제품을 포함해 앞서 출시된 U+키즈폰을 사용하는 사진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인증한 고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레고랜드 코리아’ 입장권(총 2022장, 당첨자 1인당 3장)을 증정할 계획이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유플WEEK’ 이벤트를 진행, 예약 후 매장에 방문한 고객에게 신세계 상품권 5000원권(선착순 2만명)과 디즈니 캐릭터 알림장을 증정한다. 키즈폰을 구매한 자녀의 법정대리인이 폴더블폰(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3/플립3)을 함께 구매하면, 4만원 상당의 미키마우스 무선충전기도 선물한다.

이밖에도 LG유플러스 공식 온라인 몰인 ‘유샵(U+Shop)’에서 키즈폰을 구매하는 고객은 △요금제 7% 추가 할인 △ 칫솔 살균기, 학습용 스피커, 보조배터리(택1) 등 액세서리 △아이 돌봄 플랫폼 째깍악어 무료 이용권(3만4000원 상당) 등을 선물 받을 수 있다. 구매자 전원을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LG DIOS 식기세척기(5명) △LG전자 트롬스타일러(5명) △아이패드 미니 6세대(15명) △레고랜드 입장권(500명)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신제품 출시에 맞춰 자녀가 데이터 부담 없이 마음껏 교육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는 5G·LTE 키즈 요금제 5종도 새롭게 내놨다.

신규 출시된 5G·LTE 키즈 39 요금제는 월 3만9000원에 음성·문자를 기본 제공하고, 부가 통화 300분을 제공한다. 데이터 제공량은 5.5GB(기가바이트)이며, 고객은 데이터를 모두 소진한 경우에도 1Mbps의 속도로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다.

지니뮤직(앱 300회 음악감상)과 EBS의 주요 교육 콘텐츠를 데이터 걱정없이 이용할 수 있는 EBS 데이터 안심옵션 청소년(월 6600원)도 무료로 제공한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4 10:55:44 수정시간 : 2022/01/14 10:5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