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
  • 웹젠, 신작 ‘뮤오리진3’ 사내 테스트 진행…내년 1분기 출시 예정
  • 기자장정우 기자 jjw@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1.12.06 11:34
  • 사진=웹젠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웹젠이 신작 모바일게임 '뮤오리진3'(MU Origin 3)의 사내 테스트를 시작으로 출시 준비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웹젠은 이날부터 12월10일까지 자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신작 뮤오리진3의 사내 테스트(IBT, Internal Beta Test)를 진행한다. 내년 1월 중에는 정식서비스를 목표로 사전예약도 시작할 계획이다.

웹젠이 준비하고 있는 뮤오리진3는 ‘뮤(MU)’ IP(지식재산권) 모바일게임 '뮤오리진' 시리즈의 최신작이다.

뮤오리진3는 ‘언리얼 엔진4’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모바일 환경에 맞게 콘텐츠와 게임성을 최적화하는 한편, 언리얼 엔진을 사용한 그래픽 품질도 향상됐다.

특히, 뮤 IP 게임 중 최초로 실제 비행 시스템을 도입했다. 기존 뮤의 날개 시스템은 근거리 이동만 가능했지만, 뮤오리진3에서는 게임의 오픈월드 내 육지와 바다, 공중을 자유롭게 비행하면서 탐험할 수 있다.

동시에 전작 ‘뮤오리진2’에서 최초로 시도했던 전 서버 대결 콘텐츠 ‘어비스 전장’이 기술적으로 더 발전했다. 어비스 전장은 각 서버의 전용 영지와 별도의 분쟁 지역이 존재해, 각각의 영지를 둘러싼 전 서버의 대규모 경쟁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스톤헨지', '이스터 섬 동상' 등 세계적인 유적지들을 게임 내 곳곳에 입체적으로 구현했고, 빛과 그림자, 건축물의 질감 등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외형을 원하는 대로 제작할 수 있는 캐릭터 커스터마이징 기능도 발전했다.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의 장르적 재미를 위해 ‘보스 레이드’와 ‘어비스 공성전’, ‘길드 콘텐츠’ 등 다양한 협동 및 경쟁 콘텐츠로 이용자 간 활발한 상호작용을 지원한다. 또 아이템과 장비를 수집하는 파밍 요소는 늘리고 확률형 아이템의 비중은 크게 줄였다.

웹젠은 이후 사업 일정에 맞춰 뮤오리진3의 공식 커뮤니티를 열고, 세계관과 콘텐츠 등의 각종 게임정보와 이벤트 소식을 공개하면서 내년 1분기 서비스를 준비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1:34:07 수정시간 : 2021/12/06 11:3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