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혁수 광학솔루션사업부장, 수출 유공자로 선정
  • 문혁수 LG이노텍 광학솔루션사업부장(전무). 사진=LG이노텍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이노텍은 ‘제58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산업포장’을 수상했다고 6일 밝혔다.

‘무역의 날’ 기념식은 한국무역협회가 대한민국 무역의 진흥과 수출 확대에 이바지한 유공자들의 노고에 감사하고 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매년 주최하는 행사다.

이날 시상식에서 문혁수 광학솔루션사업부장(전무)은 광학부품산업의 국가 경쟁력 향상 및 수출확대에 기여한 공로로 ‘산업포장’을 수상했다.

문 전무는 2009년 LG이노텍에 입사해 2010년부터 광학솔루션 개발조직, 연구소 등 리더를 거치며 기술혁신을 주도해왔다. 이를 통해 LG이노텍의 카메라모듈 및 3D센싱모듈을 세계 1등 제품으로 육성하고 기술력과 품질로 업계를 이끌어왔다.

특히 문 전무는 세계 최초 기술을 잇따라 적용하며,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시장에서 글로벌 최강 입지를 확고히 했다. 2010년 손떨림 보정(OIS) 기능이 적용된 카메라모듈을, 2016년 전면 듀얼 카메라모듈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센서 시프트 손떨림 보정기능을 적용한 트리플 카메라모듈의 세계 첫 양산에 성공했다. 뿐만 아니라 차세대 성장동력인 3D센싱모듈 사업을 발굴해 글로벌 일등 사업으로 키워냈다.

문 전무는 최신 기술을 적용한 생산성 혁신에도 주력해왔다. 물류 무인화, 설비 원격 조정 시스템 등을 생산 공정에 적극 도입한 것은 물론, 제품 검사과정에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생산성을 극대화했다.

문 전무는 "이번 수상으로 LG이노텍의 광학솔루션사업 성과와 경쟁력을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며 “혁신기술로 고객을 감동시킬 수 있는 초정밀, 초슬림, 고성능 제품을 한발 앞서 선보여 나가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1:00:21 수정시간 : 2021/12/06 11:0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