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냉동공조협회 ‘퍼포먼스 어워드’ 4년 연속 수상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자사 시스템 에어컨이 미국냉동공조협회(AHRI)가 수여하는 퍼포먼스 어워드를 4년 연속으로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AHRI는 각 제품군에서 무작위로 선정한 모든 제품을 대상으로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인터텍(Intertek)의 엄격한 성능평가를 진행하고, 최근 3년 연속 통과한 제품군에 한해 이 상을 매년 수여하고 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AHRI의 시험을 통과해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은 후 이 상을 매년 수상하고 있다.

이번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시스템 에어컨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성능 평가를 통과한 7개 제품군이다.

수상 제품은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VRF; Variable Refrigerant Flow) △공냉식 냉방시스템(Air Cooled Chillers) △수냉식 냉방시스템(Water Cooled Chillers) △벽걸이형 냉방기(Mini and Multi Split Air Conditioner) △상업용 일체형 냉방기(PTAC) △상업용 일체형 냉난방기(PTHP) △팬 코일 유닛(Fan Coil Unit) 등이다.

대용량 시스템 에어컨의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성능과 에너지효율이 우수해 상업용 공조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 제품은 온·습도 센서를 모두 갖춰 절전효과를 높이면서도 쾌적한 냉방이 가능하다.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환경에서도 난방 운전이 가능해 겨울철 기온이 크게 낮아지는 미국 북부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수냉식 시스템 에어컨인 멀티브이워터(Multi V Water)는 열효율이 높은 판형 열교환기를 사용하고 가동중인 실내기 수에 따라 냉온수 양을 제어해 전력소모도 줄여준다. 이 제품은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 또는 영상 54도의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작동한다.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미국에서도 인정받은 기술 경쟁력을 앞세워 글로벌 공조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0:00:07 수정시간 : 2021/07/22 10:00:0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