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갤럭시 팬(Fan) 클래스'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갤럭시Z 폴드2', '갤럭시S21' 등 최신제품 활용법부터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주제별 맞춤 교육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갤럭시 Fan 클래스'는 매장을 기존의 단순한 제품 구매 공간이라는 개념에서 한 차원 더 나아가 고객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선사하는 공간으로 진화시키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갤럭시Z 폴드2', '갤럭시Z 플립', '갤럭시S21' 등 최신 제품의 혁신 기능을 배울 수 있는 '갤럭시 찐 활용법' 외에 각 지역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삼성 디지털프라자의 가치와 역할 등을 교육 프로그램 편성에 반영했다.

삼성 디지털프라자 연수송도점에서 '댕냥이 인생샷 비법' 클래스를 수강한 고객은 "강아지가 활발한 편이라 사진이 항상 흔들렸는데, '갤럭시 Fan 클래스'에서 모션 포토나 싱글테이크 등 순간 포착에 유용한 기능들을 배워서 정말 유익했다"고 말했다.

삼성 디지털프라자 등에 마련된 전국 62개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3월말부터 진행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매 이후 일상 속에서 제품의 가치와 효용을 지속적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고객 취향과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09:00:17 수정시간 : 2021/04/09 09:00:1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