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카오게임즈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2일 리얼리티매직이 개발중인 신작 PC온라인 생존 게임 ‘테라파이어(가칭)’의 정식 게임명을 ‘디스테라(영문명 Dysterra)’로 확정하고 BI(Brand Identity)를 공개했다.

디스테라는 건설, 제작 등 깊이있는 크래프팅 시스템과 박진감 넘치는 슈팅 액션을 언리얼 엔진4의 미려한 그래픽으로 구현해 낸 대규모 멀티플레이 생존게임이다. 숙련된 게이머는 물론 초보 이용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대중적 재미를 목표로 개발중에 있다.

카카오게임즈와 리얼리티매직은 2021년 연 내 스팀 얼리 억세스(앞서 해보기)를 목표로 앞으로 전세계 게이머들과 함께 수차례 테스트를 진행하고 다양한 피드백을 반영해 나가며 게임의 완성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 단계로 ‘글로벌 알파테스트’를 오는 3월 시작하며 참가자 모집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조만간 공개할 예정이다.

디스테라 팀은 “디스테라는 ‘디스토피아(Dystopia)’와 ‘테라(Terra)’의 합성어로 황무지가 된 지구에 남겨진 게이머가 때로는 홀로 때로는 함께 힘을 모아 성장해 나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대중적인 생존 게임으로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 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2 15:59:43 수정시간 : 2021/03/02 15:59: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