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2번째 애플스토어인 '애플 여의도'의 매장 모습. 사진=애플코리아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서울 여의도 애플 스토어 2호점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보냈다.

팀 쿡 CEO는 트위터 계정에 "서울에서 두번째 애플 스토어인 애플 여의도에서 한국의 고객들을 맞게 돼 기쁘다"고 썼다.

애플은 지난 26일 여의도 IFC몰 내에 위치한 애플스토어 2호점을 오픈했다. 애플이 우리나라에서 스토어를 새로 오픈한 것은 2018년 1월 신사동 가로수길 매장 이후 약 3년만이다.

아이폰을 비롯해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 애플의 기기를 체험 및 구매할 수 있다. 제품 수리·교환에서부터 상담·교육도 이뤄진다. 117명의 직윈이 이곳에 상주한다. 논란을 빚었던 사후서비스(AS) 문제에 적극 대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고객과의 접점도 늘린다. 유통, 디자인, 소프트웨어 개발 등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교육 및 컨설팅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애플은 조만간 서울 명동과 부산 해운대 등에도 애플 스토어 3∼4호점을 열 전망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8 19:29:03 수정시간 : 2021/02/28 19:29: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