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가 연간 판매량 200만대를 첫 돌파했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LG OLED TV의 연간 출하량은 204만7000여대를 기록했다. 이는 처음으로 200만대를 넘어선 것이다.

지난해 출하량은 2019년과 비교하면 23.8% 성장했다. LG OLED TV는 지난해 4분기에만 86만4000여대를 출하하며 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LG OLED TV의 평균판매단가(ASP)가 2000달러에 가까웠던 점을 감안하면 이 성장세는 더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LG OLED TV의 ASP는 1972달러(약 218만8000원)다.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LCD TV의 ASP인 428달러의 4.6배에 달한다.

지금까지 OLED TV 시장에서 ASP가 200만원 이상이면서 출하량 200만대를 넘긴 것은 LG 올레드 TV가 유일하다.

옴디아는 올해 OLED TV 시장이 60% 이상 늘며 총 560만대 규모를 이룰 것으로 전망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450만대 가량이던 OLED 패널 공급량을 올해 최대 800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4 15:01:44 수정시간 : 2021/02/24 15:01:4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