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성숙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미국 경제지 포춘(Fortune)에서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리더’(Most Powerful Women International)에 4년 연속으로 목록에 올랐다.

6일 포춘에 따르면 한성숙 대표는 4일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리더 36위에 선정됐다.

한 대표는 2017년에는 41위, 2018년에는 36위, 2019년에는 39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춘은 “지난 2017년 취임 이후 간편결제, e커머스,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확장해왔다"며 "이런 투자는 팬데믹으로 소비자들이 디지털 플랫폼으로 옮김에 따라 성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포춘은 "네이버는 마스크 재고에 따라 약국을 검색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해 한국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고 밝혔다.

포춘은 2016년부터 매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리더 순위를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 명단에 오른 여성들의 국적은 총 21개국으로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에서 배출됐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6 09:35:16 수정시간 : 2020/12/06 09:35:1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