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최고의 게이밍 TV로 인정받았다.

1일 LG전자에 따르면 LG 올레드 TV는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가 선정한 ‘올해 최고 게이밍 TV’ 5종 가운데 3종을 차지했다.

종합평가 결과 ‘2020 최고의 게이밍 TV’에 오른 65형 LG 올레드 TV(CX)를 비롯, LG 시그니처 올레드 8K(77ZX)와 48형 LG 올레드 TV(48CX)는 각각 ‘최고 8K 게이밍 TV’, ‘모니터용 최고 게이밍 TV’에 선정됐다.

포브스는 △1ms의 빠른 응답속도 △4K(3840×2160) 해상도에서 초당 120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헤르츠(Hz) 주사율 △압도적 명암비 등을 갖춘 LG 올레드 TV에 대해 호평했다.

미국 IT 매체 씨넷(CNET)은 LG 올레드 TV(CX)를 차세대 게임 콘솔인 플레이스테이션5와 엑스박스 시리즈 X/S를 위한 최고의 TV로 선정했다.

이 매체는 “LG 올레드 TV는 지금까지 테스트한 제품 중 최고 성능을 갖춘 TV일 뿐 아니라 새로운 게이밍 콘솔에 가장 잘 준비된 제품”이라고 했다.

미국 리뷰 전문매체 리뷰드닷컴(Reviewed.com)도 최고의 게이밍 TV(Best TV for gaming)에 LG 올레드 TV(CX)를 선정했다. 플레이스테이션5와 엑스박스 시리즈 X를 이용하기 위한 최고의 선택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LG 올레드 TV의 압도적 성능을 앞세워 최강 게이밍 TV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1 10:00:25 수정시간 : 2020/12/01 10:00:2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