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공개한 ‘금성에서 온 세리언니’ 편 높은 인기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골프여제 박세리와 촬영한 광고영상 ‘금성에서 온 세리언니’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에 박세리의 일상을 촬영한 2편의 영상을 공개했다.

대전광역시 소재 박 씨의 본가에 찾아가는 ‘세리빌리지 습격 편’과 박 씨의 요리 실력을 엿볼 수 있는 ‘왕언니의 1인분 쿡방 편’ 등이다.

두 영상은 공개 후 입소문을 타며 4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1000만을 넘어섰다. 공개 2주 만인 24일 아침 기준으로는 1500만을 돌파했다. 이는 영상이 2주 동안 매일 100만회 이상 재생됐을 때 달성 가능한 수치다.

세리빌리지 습격 편 영상에서 박 씨는 평소 “TV는 어디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TV 마니아를 자처했다.

박 씨는 TV 선택의 요소로 ‘고화질’과 ‘대화면’을 꼽는데, LG 올레드 TV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무엇보다 화질이 좋고, 빠른 골프 스윙도 부드럽고 선명하게 보여준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왕언니의 1인분 쿡방 편 영상에서 박 씨는 LG 주방가전을 활용해 요리 실력을 뽐낸다. △초고화력 디오스 인덕션 전기레인지 △음성인식 기능과 노크온 매직스페이스로 편리한 디오스 얼음정수기냉장고 등을 사용해 능숙하게 요리를 완성한 그는 “요리는 가전발, LG가 다 했지”라며 LG 주방가전에 만족감을 나타낸다.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박경아 상무는 “실제 LG 가전을 즐겨 사용 중인 박세리씨를 통해 ‘가전은 역시 LG’ 이미지를 자연스럽게 전달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0:00:17 수정시간 : 2020/11/24 10:00: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