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모마일 메뉴 목록 이미지. 사진=롯데정보통신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웹, 모바일 및 배치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프레임워크인 '캐모마일(Chamomile) 2.0'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캐모마일은 온라인·모바일·배치·부트 프레임워크로 구성돼 있어 웹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개발할 수 있다.

상용 솔루션과 연동된 개발에도 효율적이다. UI 플랫폼 개발 솔루션인 Nexacro, Websquare, Xplatform과 연동되어 손쉽게 코드를 수정할 수 있고, 카카오 알림톡을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모듈도 보유하고 있다.

또한 최신 버전의 스프링 프레임워크(Spring 5) 적용으로 성능을 향상시켰고, 리액티브 스택(Reactive Stack)을 통해 반응형 프로그래밍까지 지원한다.

특히 이번 출시된 2.0 버전에서는 최신 버전의 '스프링 부트(Spring boot)'를 통해 개발 기능을 더욱 향상시켰다. 마이크로 서비스 아키텍쳐(MSA)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현장의 니즈를 반영한 핵심 구성 요소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개발 및 운영 시에 시공간의 제약에서 보다 유연해진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캐모마일은 코리아세븐 기간계 업무시스템, 롯데인재개발원 교육운영시스템, 롯데정보통신 블록체인플랫폼(LALP) 구축 등에 활용됐고, 화학·식품·유통·제조 등 전 산업군에 적용하고 있다.

김광영 롯데정보통신 정보기술연구소 상무는 "캐모마일은 고객사 환경에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는 확장성 있는 프레임워크"라며 "비즈니스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해 향후 대외적으로도 활용될 수 있도록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0:15:28 수정시간 : 2020/11/23 10:15:2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