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의 출고가가 110만원대로 다시 조정됐다. 이달 말 출시되는 애플의 '아이폰12' 시리즈에 대응하는 성격이 짙은 것으로 풀이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TE 모델인 갤럭시Z 플립의 출고가가 이날 118만8000원으로 낮아졌다.

지난 2월 출시된 이 제품은 올해 9월 134만2000원으로 출고가가 떨어진 뒤 이날 다시 조정됐다.

갤럭시Z 플립은 위아래로 여닫는 형태의 '클램셸' 폴더블폰이다.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갖춰 중국, 싱가포르 등에서 초도 물량이 완판되며 호평을 받았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4:23:43 수정시간 : 2020/10/16 14:2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