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운터포인트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점유율이 화웨이를 따돌리고 있다. 미국의 수출 제재에 직면한 화웨이는 점유율이 떨어졌다.

2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8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22%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월 삼성전자 점유율은 20%로, 4개월만에 2%포인트(p) 상승했다.

인도 스마트폰 시장 회복세에 힘입어 삼성전자가 1위를 재탈환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화웨이는 이 기간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차이가 6%p까지 벌어졌다.

4월 화웨이의 스마트폰 점유율은 21%에서 8월 16%로 5%p 급감했다. 지난 4월 화웨이는 전세계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특히 8월에는 중국의 샤오미가 유럽 등 기존의 화웨이 강세 지역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큰 폭의 점유율 상승을 보였다

카운터포인트는 이 기간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점유율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락다운 영향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급감했던 지난 2월을 제외하면 최근 1년 중 가장 높은 격차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무역제재로 인해 화웨이의 점유율은 더 하락할 수 있다.

아울러 카운터포인트는 이 기간 애플이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재고조정을 위해 프로모션을 적극 펼쳤다고 분석했다. 이를 통해 점유율 감소를 방어했다.

강민수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브랜드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크게 변동시킬 수 있는 강력한 요인이 되고 있다“며 ”특히 유럽시장에서 화웨이와 다양한 가격대로 경쟁하던 삼성은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9 15:05:09 수정시간 : 2020/09/29 15: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