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코로나19 유행에 따라 카페나 식당 등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문할 때 필요한 QR체크인(전자출입명부) 기능이 한층 간소화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QR체크인 사용 시 매번 거쳐야 했던 개인정보 수집 및 제공 동의 절차를 최초 이용 시 1회만 하도록 변경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는 신속하고 정확한 방역과 사용자의 편의성을 모두 고려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결정에 따른 조치다. 네이버 또는 카카오 QR체크인 모두 관련 절차가 변경·간소화된 데 따라 28일부터 시설 방문 또는 이용 시 적용된다.

시설을 운영하는 사업자들은 앱스토어에서 KI-PASS 앱을 설치 후 사업자 등록 절차를 거치면 간편하게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할 수 있다.

네이버는 사용자가 QR체크인 시 사용한 QR코드는 암호화한 뒤 사회보장정보원과 분산해 저장하게 돼 있다. 역학조사가 필요할 때만 방역당국이 두 정보를 합쳐 활용하고, 저장된 정보는 4주 후 자동 폐기된다.

앞서 네이버는 QR체크인 도입을 위해 정부와 협력, 지난 6월 10일부터 국내 사업자 가운데 최초로 제공하며 기반을 다졌다. 이어 지난 7일부터 QR체크인 기능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16:55:14 수정시간 : 2020/09/27 16:55: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