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 협업 플랫폼 맞춤형 재택근무 솔루션으로 제공
  • 사진=NHN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NHN이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 공급 기업으로 선정되었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중소 및 벤처기업이 비용 부담 없이 비대면 업무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400만원 한도 내에서 90%의 비용을 정부가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선정으로 NHN은 6개 비대면 서비스 중 재택근무 분야의 공급 기업으로 선정돼 자사가 서비스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협업 플랫폼 ‘TOAST Workplace Dooray!’를 수요기업의 맞춤형 재택근무 솔루션으로 제공한다.

TOAST Workplace Dooray!는 업무 이력 관리가 가능한 프로젝트 기능과 더불어 드라이브, 공동편집, 화상회의, 무료통화, 자동번역 등 협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갖춘 올인원(All-In-One)협업 플랫폼이다. 프로젝트 기능은 사용자의 편의에 따라 개인, 팀, 프로젝트 단위의 업무 진행 및 축적이 실시간으로 가능하며 이슈 트레킹을 통해 협업이 통합 관리된다.

화상회의(Dooray Meeting) 기능은 별도의 설치 과정 없이 메신저 내 자동 연결되며 화상회의 과정 중 필요한 PC화면 공유, 화이트 보드, 채팅, 실시간 녹화 등의 원격 서비스도 제공된다. 최근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진행하는 보안 점검을 완료하여 보안성을 입증, 수요 기업의 보안 우려를 해소했다.

백창열 NHN 워크플레이스개발센터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스마트 근무 환경의 구현은 기업 경쟁력과 직결된다”며 “NHN의 업무 협업플랫폼은 최대 100계정까지 고객실부담금 40만원으로 사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용 올인원 서비스팩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6 09:01:16 수정시간 : 2020/09/26 09: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