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팟' 게임 개발에 필요한 기능 SDK 형태로 제공
  • 사진=네이버
[데일리한국 장정우 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이 이달 23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개최하는 ‘도쿄게임쇼2020’에 참가한다. 이번 행사는 전세계 200여개 게임사가 온라인으로 참여한다.

NBP는 전세계인들의 사랑을 받는 ‘배틀그라운드’의 펍지(PUBG), ‘검은사막 모바일’의 펄어비스(PEARLABYSS) 등 글로벌 대형 게임사들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게임 산업에서의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는 CSP(Cloud Service Provider)이다.

NBP는 이번 행사에서 자사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인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게임 매니지먼트 플랫폼인 ‘게임팟(GAMEPOT)’을 적극적으로 알릴 예정이다.

게임팟은 개발에 꼭 필요로 하는 기능들을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형태로 제공하는 동시에 게임 운영을 돕는 툴도 함께 제공하는 통합 플랫폼이다. 로그인·결제·통계·푸시·쿠폰은 물론 게임 유저 정보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분석과 운영 기능들도 탑재된 게임 솔루션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이스트게임즈의 카발온라인, 원라이트의 코타마제이야, 해머엔터테인먼트의 이누야사가 게임팟을 도입해 상용화하고 있다. 라인게임즈도 게임팟을 이용하는 고객 중의 하나이다. 한국에서는 게임펍의 ‘미르의 전설2’·‘쌍삼국지’, 엔터메이트의 ‘다크에덴’, 디앤씨오브스톰의 ‘방주지령’, 클래게임즈의 ‘문명전쟁’, 신스틸러의 ‘신강호’ 등 70여 개의 게임사가 도입했다.

NBP는 다양한 게임사로부터 높은 안정성을 검증받은 게임팟을 이번 ‘도쿄게임쇼 2020’에서 소개하고 다양한 고객 성공 케이스와 함께 효과적인 도입 방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임태건 NBP 세일즈 총괄 상무는 “게임팟을 이용하면 게임 개발 기간을 최소 한 달 이상 앞당길 수 있어 론칭 지연에 따른 회사 전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며 “많은 게임사들이 게임팟을 적용한 후 많은 게임 개발사의 소요 시간과 리소스가 대폭 감소했다”고 말했다.

임 상무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개발시 필수인 클라우드 서버, 스토리지, 클로바, 파파고 API 등 네이버, 라인에서 제공하는 상품을 모두 제공한다”면서 “NBP의 글로벌 리전 또한 해외 출시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도 최적화된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게임팟은 언어별 푸시 설정은 물론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로 된 개발 매뉴얼과 대시보드를 제공해 해외 개발사와 협업하는 국내 기업들에게도 원활한 게임 개발 진행을 가능하게 한다. 내년 초에는 500여 개의 글로벌 결제 수단 연동도 가능해질 예정으로 해외 진출을 앞둔 게임사들에게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장정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2 14:15:35 수정시간 : 2020/09/22 14:15:35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