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말까지 80여개국으로 출시 확대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2'를 18일 전세계에 출시한다.

갤럭시Z 폴드2는 이날 미국, 싱가포르, 태국, 영국, 프랑스 등 유럽 주요 국가에서 출시된다. 10월말까지 80여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폴드'의 출시국 대비 약 2배 많은 숫자다.

삼성전자의 3번째 폴더블폰인 이 제품은 7.6형의 메인·6.2형의 커버 디스플레이와 혁신적인 하이드어웨이 힌지를 탑재했다. 폰을 원하는 각도로 세워서 사용할 수 있는 '플렉스 모드',·두 개의 디스플레이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앱 연속성' 등 차세대 모바일 사용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전세계 각 국가의 현지 상황에 따라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갖추고 출시 행사를 진행하거나 체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또 미국 뉴욕, 스페인 마드리드, 러시아 모스크바 등 주요 도시에 갤럭시Z 폴드2 대형 옥외광고를 운영하고 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09:00:08 수정시간 : 2020/09/18 09:0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