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로 패널 구동 전력 22% 낮춰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 모바일 기기 최초로 적용
  • 삼성디스플레이, 어댑티브 프리퀀시 기술 개발. 사진=삼성디스플레이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삼성디스플레이는 '어댑티브 프리퀀시(Adaptive Frequency)'를 상용화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패널 구동 전력을 기존보다 최대 22% 줄일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다.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오는 8월 21일 출시 예정인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 첫 적용된다.

이 기술은 패널에 출력되는 콘텐츠에 맞춰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자동 조절하는 기술로 이를 통해 소비전력을 최소화한다. 주사율은 디스플레이가 1초에 표시하는 화면 개수로, 높을수록 영상이 선명하고 자연스럽다.

삼성디스플레이에 따르면 기존 스마트폰 패널은 콘텐츠에 따른 주사율 변경 기술을 적용하기 어려웠다. 주사율이 낮을 경우 깜빡임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를 새로운 백플레인(Backplane) 기술 적용으로 개선시켜 스마트폰 최초 10㎐(헤르츠)의 낮은 주사율을 구현했다.

이에 따라 패널 구동 전력을 평균 22% 낮출 수 있게 됐다. 사진 등 정지된 이미지 출력시 10㎐를 사용하는 식이다. 최대 60%의 패널 구동 전력을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이호중 삼성디스플레이 상품기획팀 상무는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디스플레이가 콘텐츠에 맞게 주사율을 자동으로 조절해 소비전력을 효과적으로 배분하는 기술"이라며 "스마트폰 사용 시간을 늘려 사용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기술을 스마트폰을 포함한 다양한 정보기술(IT) 제품에 확대 적용하고 소비전력 절감 기술 개발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2 19:32:13 수정시간 : 2020/08/12 19:32:13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