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7일 윤영선 롯데정보통신 빅데이터 사업부문장(왼쪽)과 최희복 파인트리 파트너스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제공
[데일리한국 신지하 기자] 롯데정보통신은 지난 7일 금천구 소재 사옥에서 파인트리 파트너스와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롯데정보통신은 빅데이터, 머신러닝 등 핵심 역량을 한 층 더 강화하고, 생산부터 물류, 판매에 이르는 전 소비단계의 정보를 유기적으로 수집, 분석 활용해 그룹 차원의 디지털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파인트리 파트너스는 석박사로 구성된 전문인력을 기반으로 데이터 컨설팅, 분석 모형 개발 등 관련 사업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데이터 분석 전문 기업이다. 최근 디지털 뉴딜 추진에 따른 데이터 활용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양사 간 더 큰 시너지가 발생할 것으로 롯데정보통신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롯데정보통신은 60여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빅데이터 사업 부문을 기반으로 그룹 내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분석 사업을 수행하며 대외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

윤영선 롯데정보통신 빅데이터 사업부문장은 "전문 역량을 지닌 우수 파트너사와 함께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빅데이터 분석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신지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10 10:18:19 수정시간 : 2020/08/10 10:18:1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