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6일 배재현 카카오 부사장은 2분기 실적 컨퍼런스 콜에서 "카카오재팬의 IPO(기업공개, 상장)를 위한 구체적 계획은 논의되고 있지 않다"며 "2019년 4분기 이후 흑자를 달성한 만큼 지속적 거래액 성장, 영업이익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10:09:55 수정시간 : 2020/08/06 10:09:55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