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방송 출연해 환경보호 강조해
내달 SK이천포럼 홍보 위해 직접 출연
  • SK그룹 사내방송 갈무리.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13일 SK그룹 사내방송에 최태원 SK회장이 등장했다. 그는 '라면 먹방(먹는 방송)'을 선보이며 '환경을 생각한다면 음식물을 남기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했다.

최 회장의 사내방송 출연은 지난달 25일에도 이뤄졌다. 다음달로 예정된 SK의 연중 최대 행사 'SK이천포럼'을 홍보하기 위함이었다. SK이천포럼은 경제, 산업, 기술 분야 등에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회사의 미래를 모색하는 장이다.

이 행사의 홍보를 위해 사내방송 직접 출연을 공표한 최 회장은 격의 없는 모습으로 사내방송에 여러번 등장했다. 최 회장이 등장하느 사내방송은 인기 TV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패러디한 '최태원 클라쓰'라는 제목으로 꾸며졌다.

이 사내방송은 자칫 딱딱하게 느껴질 수 있는 사내 행사를 알리기 위해 최 회장이 직접 격의 없는 모습으로 다가간만큼 사내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이러한 최 회장의 친근한 소통 방식은 지난해부터 이어져오고 있다. 100회에 걸쳐 임직원들의 생각을 나누는 '행복 토크', 행사 후 직원들과 가볍게 진행하는 '번개 회식' 등 대기업 회장답지 않게 사원들과 직접 부대끼는 모습을 강조하고 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13 19:15:22 수정시간 : 2020/07/13 19:1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