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통신기업 최초…친환경 선도기업 굳혀
국제 친환경 기준·가이드라인 최우수 인증
  • KT UN 인증 국제 친환경 기준 최우수 등급 획득. 사진=KT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KT는 28일 대한민국 통신사 중 최초로 국제 친환경 기준 및 가이드라인인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 가이드라인(GRP · Guidelines for Reducing Plastic Waste)' 최우수등급(AAA) 기업으로 인증받았다고 28일 밝혔다.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특별협의지위기구 ‘UN SDGs협회’가 발표하는 GRP는 기후변화 대응과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을 위한 글로벌 환경 가이드라인이다.

KT는 5G 통신 서비스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통합해 지구 온난화,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는 새로운 기술 플랫폼으로 발전시킨 점을 인정받았다.

세계 최초 에너지 통합관리 플랫폼 ‘KT-MEG’으로 에너지 낭비를 줄이고, 전기차 충전 서비스 등으로 탄소배출량 감소에 기여했으며, 5G 통합 무선망 구축을 통해 미세먼지, 감염병 문제 해결에 노력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또 노사가 함께 ‘기업간 노사공동 나눔협의체(UCC · Union Corporate Committee)’ 회원사를 선도해 임직원이 참여하는 다양한 환경정화활동 및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지구환경보존에 적극 참여했다.

KT는 이러한 노력을 통해 이번 GRP 인증에서 최우수 등급에 해당하는 ‘AAA’를 획득해 국내 통신업계에서 UN이 인증하는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 자리를 굳혔다.

KT 측은 “KT는 앞으로도 고객과 함께 다양한 환경 정책과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며, 지구 환경 보존 노력과 유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9:54:47 수정시간 : 2020/05/28 19:54:47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