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게임 추가해 총 100종 달해…7개월 만에 3.5배
고객체험단 55%가 5종 이상 게임 즐겨, 편리성으로 어필
  • 클라우드 게임 시범 서비스인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 이용 모습. 사진=SK텔레콤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클라우드 게임 시범 서비스인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이하 엑스클라우드) 게임이 총 100종을 넘어섰다.

SK텔레콤은 ‘배트맨 아캄 나이트’, ‘오리와 도깨비불’, '필라스 오브 이터너티', '레고 배트맨 3 비욘드 고담'의 타이틀 4종이 ‘엑스클라우드’에 추가돼 총 100종의 게임을 시범 서비스를 통해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5G 기반 핵심 서비스인 ‘엑스클라우드’는 지난해 10월 첫 시작 당시 29종 타이틀에서 7개월만에 총 100종으로 3.5배 증가해 고객체험단의 클라우드 게임 경험을 대폭 확대했다.

특히 이번에 추가된 ‘배트맨 아캄 나이트’, ‘레고 배트맨 3’ 등 2개 게임 타이틀은 워너 브라더스 원작 영화를 게임으로 옮긴 작품으로, 화려한 그래픽의 대작 게임을 선호하는 한국 게임 유저들의 취향을 저격할 것으로 기대된다.

‘엑스클라우드’ 이용 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고객체험단의 90%가 이전에 해보지 않았던 게임을 ‘엑스클라우드’를 통해 처음 이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고객체험단의 55%가 ‘엑스클라우드’ 게임 중 5개 이상을 즐기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높은 사용성을 보이는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관련 마이크로소프트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부사장은 “한국 유저들에게는 다양한 게임을 이용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클라우드 게임의 핵심이라는 것을 시범 서비스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엑스클라우드’는 엑스박스(Xbox)의 독점작이자 메타크리틱*에서 호평을 받은 레이싱 게임 ‘포르자 호라이즌 4’(Forza Horizon 4)와 기네스북에서 최고의 비디오 게임으로 선정한 ‘헤일로’ 시리즈를 제공하는 등 세계적인 인기 대작 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누적 판매 천만장을 돌파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용과 같이’ 시리즈의 본편 ‘용과 같이 0’ 또한 ‘엑스클라우드’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메타크리틱은 2001년 1월 설립된 음반, 게임, 영화, TV 프로그램, DVD 리뷰 수집 사이트다.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이용을 희망하는 고객은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가입 메일을 받으면 즉시 100종의 고화질 콘솔 게임을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

또 ‘엑스클라우드’ 앱은 원스토어에서 설치할 수 있으며, 100여종의 게임 리스트는 엑스박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작년 10월부터 시작한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들의 반응과 이용후기를 꼼꼼히 살피는 중”이라며 “대작 게임 확충 및 더 많은 한글화 지원을 통해, 국내 최고의 클라우드 게임을 상용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9:42:19 수정시간 : 2020/05/28 19:42:1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