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저가 5G폰용 5G 통합칩 '엑시노스 880' 공개
중저가 5G폰 확대 포석, 미디어텍 굴기 속 대항마 역할 관심
  •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가 중저가 모바일용 5G 통합칩을 최근 공개한 가운데 대만 미디어텍의 대항마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5G 통합칩은 스마트폰에서 두뇌 역할을 하는 AP(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와 모뎀칩을 하나로 합친 것이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6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엑시노스 880'의 세부 스펙을 공개했다. 5G 통합칩인 엑시노스 880은 지난해 공개된 '엑시노스 980'을 다운그레이드한 부품이다.

삼성전자는 5G칩에 대한 공급단가를 낮춰 중저가 5G폰 공급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내놓은 엑시노스 980이 중급 5G폰을 겨냥한 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보다 가격대가 낮은 시장을 공략할 가능성이 높다. 엑시노스 880은 카메라·디스플레이·비디오 지원 등 여러 성능 측면에서 엑시노스 980보다 스펙이 하향됐다.

이로 인해 5G칩을 공격적으로 내놓고 있는 미디어텍과의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미디어텍은 스마트폰 AP 분야에서 퀄컴에 이은 2위 기업으로, 중저가 프로세서가 주력이다. 지난해 5G 통합칩 '디멘시티1000'을 공개한 데 이어 최근 중저가폰용 5G칩 '디멘시티800'을 출시했다.

미디어텍이 자사의 프로세서를 여러 스마트폰 제조사에 납품하고 있는 것과 달리 삼성전자는 그렇지 못하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를 제외한 엑시노스의 고객사는 비보, 샤오미 등 일부 기업에 한정된다.

업계 한 전문가는 "삼성전자가 AP 개발에 투자를 많이 했지만 투자 대비 돈을 많이 벌지는 못했다"면서도 "하지만 삼성의 AP 기술력은 세계 1,2위를 다투고 있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 시스템LSI사업부는 공급단가를 낮춘 엑시노스 880으로 외부 거래선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미디어텍이 내놓은 디멘시티800은 퀄컴 스냅드래곤765, 삼성 엑시노스980의 대항마격이다. 삼성은 모바일용 프로세서 라인업을 프리미엄폰 중심으로 운영하며 퀄컴과 경쟁해왔다.

미디어텍은 오는 3분기 저가 5G폰용 통합칩을 추가로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미국의 퀄컴 또한 비슷한 시기에 저가의 5G 통합칩을 내놓을 예정이다. 중저가 5G폰용 프로세서 분야에서 고객사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폰 AP 분야에서 삼성전자는 14.1%의 점유율로 애플을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퀄컴은 33,4%, 미디어텍은 24.6%의 점유율로 각각 1,2위를 유지했다. 지난해 삼성과 화웨이의 AP 점유율은 상승한 반면 퀄컴, 미디어텍, 애플 등의 점유율은 전년 대비 하락했다.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모바일 프로세서 점유율은 반도체 기업의 설계 능력보다는 스마트폰 시장의 특성으로 인해 형성되는 측면이 많다"며 "어느 스마트폰 제조사에 프로세서가 공급되느냐에 따라 점유율이 좌우된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8 15:09:48 수정시간 : 2020/05/28 15:09:4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