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인도 노이다 공장.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셧다운(일시 폐쇄)됐던 국내 기업의 해외 공장이 정상화되고 있다. 각국의 제한조치가 완화된 데 따른 변화다. 다만 가동률이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노이다에 있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은 지난 7일부터 재가동에 들어갔다. 삼성의 첸나이 가전 공장은 14일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LG전자 역시 인도 푸네 가전공장을 지난 17일부터 다시 가동했다. 노이다 가전 공장 역시 21일부터 재가동했다.

이는 인도가 제조업에 대한 봉쇄 조치를 완화한데 따른 것이다. 인도는 국내 기업의 주요 생산기지가 있는 곳 중 마지막까지 코로나19 관련 봉쇄 조치를 유지했던 국가다. 다만 코로나19로 소비자 심리가 위축된만큼 공장 가동률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말과 이달 초를 기점으로 미국, 유럽 등의 국내 전자기업 공장은 앞서 재가동을 시작했다. 각국에 퍼져있는 우리나라 전자기업 공장이 정상화될 준비를 마친 셈이다.

각국의 제한조치 완화로 멈췄던 해외투자와 총수들의 글로벌 경영 행보도 재개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에 있는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과 대책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100여일 동안 멈췄던 해외 현장경영을 다시 시작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친 직후인 21일 평택 캠퍼스에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설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업계는 여기에 10조원 안팎의 자금이 투자될 것으로 판단한다.

LG전자는 구미사업장의 TV 생산라인을 인도네시아로 이전한다고 지난 21일 발표했다. 인도네시아 찌비뚱(Cibitung) 공장의 TV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해 아시아권 TV 거점 생산 기지로 육성하기로 했다. 조립, 품질검사, 포장 등 전 공정에 자동화 설비 또한 대거 확충해 생산능력을 50% 늘린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4 10:15:01 수정시간 : 2020/05/24 10:16:15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