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 5개 운용, 김택진 대표도 AI강조
3회째 AI 인재 육성 프로그램 진행 중
  • 엔씨소프트 사옥 전경. 사진=엔씨소프트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다년간의 투자 끝에 인공지능(AI) 분야에서 결실을 거두고 있다.

우선 지난 달 28일 머신러닝 기반 'AI 날씨 기자'의 상용화에 성공했다. 머신러닝 기반 AI 기술로 작성되는 기사는 국내 최초다.

AI는 일기예보 데이터와 한국환경공단의 미세먼지 자료를 수집해 스스로 기사를 작성해 연합뉴스에 제공한다. 해당 뉴스는 매일 하루 3번(새벽, 아침, 오후) 작성된다.

  • AI로 작성된 연합뉴스 날씨 기사.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AI 날씨 기자'는 지난 2018년 5월 엔씨와 연합뉴스와의 업무협약(MOU)을 통해 만들어졌다. AI 미디어 공동연구를 통해 엔씨가 개발한 AI는 약 3년치의 날씨 기사를 데이터로 삼아 기사 작법을 학습해냈다.

특히 엔씨의 AI 기사는 지금까지의 미리 만든 형식에 정형화된 데이터만 대입하는 방식과는 다르다. 엔씨가 개발한 AI 기자는 머신러닝 기반 자연어처리(NLP) 기술에 기반해 문장을 완전하게 자체 생산할 수 있다.

엔씨는 이에 그치지 않고 기자 업무를 돕는 AI 기술도 개발한다. △ 기사 내용을 파악해 관련 사진을 자동 추천하는 기술 △ 특정 이슈 흐름을 파악해 시간순 연표를 자동 생성하는 기술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 리니지2M 여왕개미. 사진=엔씨소프트
엔씨는 주 분야인 게임에서도 AI를 적용했다. 일반적으로 게임 내 등장하는 몬스터들은 순서대로나, 조건부로 정해진 패턴을 보이거나 약간의 의외성을 가진 정도지만, '리니지2M'에 등장하는 '여왕개미 보스'는 AI를 탑재해 보다 세밀한 역할을 맡았다.

'여왕개미 보스'는 자신의 영역에 들어온 플레이어의 대립을 격화시킨다. '보다 많은 플레이어의 시체를 얻어 자식들을 먹일 식량을 구한다'는 명제를 가진 이 '여왕개미 보스'는 각 혈맹들의 우세, 위기 상황에 따라 각 혈맹에 버프를 주거나 죽기 직전의 플레이어에게 상태 이상 스킬을 거는 등 능동적으로 대처한다.

지난 1월에 추가된 신규 보스 '오르펜'에도 AI 기술이 적용됐다. 오르펜은 현재 전투에서 가장 많이 활약하는 플레이어를 선택해 공격하며 상황에 따라 그 외 유저도 선택해 공격한다. 오르펜에게 캐릭터가 사망하면, 그 캐릭터의 강함에 비례하게 강력한 몬스터가 나타나 다른 플레이어를 공격하기에 더욱 전략적인 전투가 요구된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분석하는 AI처럼 플레이어의 상태를 실시간 데이터로 읽어들여 행동 패턴을 정하는 방식이다. 엔씨는 이를 통해 보다 실감나고 전략적인 전투를 유도한다.

  • 엔씨의 야구 정보 서비스 PAIGE(페이지)에서는 AI가 직접 편집한 경기 요약 영상을 제공한다. 사진=페이지 서비스 갈무리
최근 글로벌 콘텐츠로 떠오른 한국프로야구와 관련해서도 AI 기술이 투입됐다. 엔씨는 자체 운영 야구 정보 서비스 'PAIGE(페이지)'에서 경기 종료 직후 AI가 직접 편집한 '경기 요약 영상(Condensed Game)'을 제공한다.

이 요약 영상은 3시간에 달하는 야구 경기 전체 타석 결과를 15~20분 분량으로 압축해 편집한다. 이를 통해 수작업으로 편집할 때 보다 훨씬 빠른 작업이 가능해졌다.

이 같은 성과는 엔씨가 지난 2011년부터 꾸준히 AI 연구를 시작한 결과다. AI 센터와 NLP 센터 산하에 5개 연구소를 운영 중으로 전문 연구인력은 150명에 달한다.

아울러 인력 양성을 위한 투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인공지능(AI) 인재 육성프로그램 '2020 NC Fellowship'을 올해로 3회째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국내 주요 대학 AI·전산 관련 동아리가 참여해 교육과 과제수행 등을 진행하며, 이 과정에서 AI연구에 대한 경험과 지식을 쌓을 수 있다.

참가자들은 1년 동안 엔씨의 AI 전문 연구원들과 함께 과제를 수행하고 엔씨는 참가자들이 AI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는 '전략 RTS게임 AI 개발 훈련'을 주제로 국내 대학 8개 동아리 16개 팀이 참가한다. 설명회를 시작으로 여름·겨울방학 시기를 거쳐 사전과제, 온라인 AI 교육, AI 개발 과제 등을 진행한다.

특히 프로그램 마지막에는 최종 결과물을 발표하고, 각 팀이 개발한 게임 AI의 리그 대결을 펼쳐 순위 결정해 1위와 2위에게 총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우수 참가자는 엔씨 AI 센터에서 근무할 수 있는 인턴십 기회도 제공한다.

엔씨 AI센터 게임AI랩 이경종 실장은 이 프로그래에 대해 “AI기술을 체계적으로 학습하고 경험해 관련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참가자들이 직접 게임 AI를 개발하는 경험을 통해 전문성을 키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부와 국내 주요 기업들이 AI 분야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가는 가운데, 엔씨가 얻은 AI의 결실에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2 00:06:20 수정시간 : 2020/05/22 00:09:39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