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1일 양대마켓 통해 서비스 시작
GvG 재미 극대화 ‘분쟁전’ 영상 공개
  • 블레스 모바일 이미지. 사진=조이시티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조이시티는 자회사 씽크펀에서 개발한 모바일 MMORPG '블레스 모바일'을 오는 3월 31일에 정식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구글 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동시 출시 예정인 ‘블레스 모바일’은 각 직업별 역할이 특징인 파티 플레이와 ‘길드전’ 등 정통 MMORPG의 감성을 모바일로 완벽하게 구현한 대작이다.

특히 ‘분쟁전’은 ‘블레스 모바일’의 특장점을 녹여낸 길드 콘텐츠로 손꼽히며, 공식 브랜드 페이지를 통해 해당 GvG 콘텐츠의 신규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번 영상에는 전장 내의 분쟁 자원을 이용해 펼치는 전략적 전투 외에도 길드관의 지휘를 필두로 한 길드원 간의 유기적 협력 등 ‘분쟁전’의 핵심 재미 요소가 담겨 있다.

조이시티는 공식 카페를 통해 지난 23일 종료된 비공개 테스트(CBT)의 개선 사항을 안내했다. CBT 참여 대상자들이 보내준 의견을 적극적으로 피드백 하여 파티 시스템의 개선 및 안전성 확보가 이뤄졌으며, 초반 필드의 몬스터 난이도가 하향 조정된데 이어 앱 플레이어의 최적화가 적용됐다. 또한, 소통 중심의 운영이 화제를 모으며 최근 공식 카페의 가입자 수가 7만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성진 조이시티 사업부장은 “많은 유저 분들이 빠른 출시를 고대 해주신 만큼 근 일주일 간 CBT 이후의 개선 작업에 밤낮으로 몰두해왔다“며, “유저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을 선보이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7 13:11:43 수정시간 : 2020/03/27 13:11:43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