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헬릭스미스가 미국에서 실시할 당뇨병성신경병증(DPN)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 후속 임상 3상 CRO(임상시험수탁기관)으로 ‘PRA Health Sciences’를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PRA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기업으로 80여개 국가에 1만6000명 이상의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헬릭스미스는 첫 번째 임상 3상(3-1)에 대한 조사가 끝나가면서 후속 임상3상을 준비한 바 있다.

헬릭스미스는 회사의 SOP(표준 운영 절차, standard operating procedure)에 따라 총 11개의 CRO 후보들에게 RFI(사전정보요청)를 보냈고 이들로부터 1차 정보를 받아 내부 기준에 따라 평가한 후 먼저 6개사를 선택했다.

이후 다시 구체적인 실행 제안서와 예산 제출을 받았고 8개 분야, 100여개 평가 항목에 대해 정량적 평가를 실시해 최종 결정을 내렸다.

헬릭스미스는 이달 25일(미국 현지시간) PRA와 LOI(letter of intent, 의향서)를 체결했고 PRA와 헬릭스미스는 즉각 임상시험 준비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는 "다음 임상 3상에서 좋은 결과를 얻으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최고의 CRO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노력했다. 결과에 만족스럽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0:04:36 수정시간 : 2020/03/26 10:04:36
상생경영 실천하는 착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