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LG CNS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 CNS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 마곡 본사 일부 출입게이트에 ‘AI 얼굴인식 출입통제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마스크를 착용한 임직원만 통과된다. 눈, 코 주변 생김새를 집중적으로 분석해 사람을 구별할 수 있는 AI 얼굴인식 기술이다.

직원 신분을 판독함과 동시에 마스크 착용 여부도 판단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턱이나 입에만 걸치는 경우를 모두 분석해 "마스크를 착용해 주세요(Please wear a mask)"라는 문구를 띄우고 게이트를 열어주지 않는다.

LG CNS 측은 열감지 기능을 추가해 체온이 37.3도 이상이어도 입장이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마스크를 완벽하게 착용하고 정상체온인 경우에만 출입 게이트를 열어준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08:46:56 수정시간 : 2020/03/26 08:46:56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