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게임 장르, 美 개발사 ‘하모닉스’ 제작
2020년 가을 북미·유럽 론칭…PC·콘솔 동시 출시
2월 27일 '팍스 이스트 2020'서 시연 버전 공개
  • '퓨저' 이미지. 사진=엔씨소프트
[데일리한국 심정선 기자] 엔씨소프트의 북미 법인인 엔씨웨스트(NC West)가 콘솔 PC 플랫폼 신작 게임 ‘퓨저(FUSER)’를 공개한다.

엔씨웨스트는 27일 미국 보스턴에서 개막하는 게임쇼 ‘팍스 이스트 2020(PAX East 2020)’에 부스를 마련하고 '퓨저'의 시연 버전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퓨저'는 엔씨웨스트가 퍼블리싱 하고, 미국의 음악리듬 게임 전문 개발사인 ‘하모닉스(Harmonix)’가 제작한 신개념 인터랙티브 음악 게임이다.

음악 게임은 음악을 연주하고 컨트롤 하는 체험적 요소와 게임의 재미를 결합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장르다. 북미와 유럽에서는 콘솔 플랫폼을 중심으로 대중화된 장르 중 하나이다.

이 게임은 이용자가 가상의 뮤직 페스티벌 무대에서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믹스(mix)해 퍼포먼스 하는 콘셉트의 게임이다.

이용자는 다양한 장르의 곡을 직접 선택하고 아티스트의 보컬, 베이스 라인, 악기 사운드 등을 믹스해 자신만의 새로운 사운드를 만들 수 있다. 이용자는 싱글 모드와 멀티플레이(2~4인) 모드를 선택해 플레이할 수 있다. 소셜 기능을 활용해 본인이 만든 사운드를 게임 안에서 뿐만 아니라 여러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공유하고 함께 즐길 수 있다.

'퓨저'에는 세계 정상급 아티스트의 곡을 포함해 △팝 △랩/힙합 △R&B △댄스 △록 △컨트리뮤직 △라틴과 중남미 음악까지 100곡 이상의 다양한 장르의 노래가 수록될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 △이매진 드래곤스(Imagine Dragons)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릴 나스 엑스(Lil Nas X) △리조(Lizzo) △미고스(Migos) △포스트 말론(Post Malone) 등의 곡을 믹스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팍스 이스트 2020에서 공개하는 시연 버전에는 16곡을 수록한다.

윤송이 엔씨웨스트 대표는 “'퓨저'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신개념 음악 게임”이라며, “전 세계 이용자들이 만들어낼 창의적인 사운드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티브 자니악 하모닉스 CEO는 “'퓨저'는 음악리듬 게임을 선도해온 하모닉스의 기술이 담긴 동시에 음악 판타지 게임의 결정판”이라며, “직접 체험하고 공유하는 것이 일상인 요즘 세대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사운드를 재해석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여는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엔씨웨스트는 2020년 가을 북미와 유럽에 '퓨저'를 출시할 계획이다. 플레이스테이션 4, 엑스박스 원, 닌텐도 스위치, PC 등 4개 플랫폼에 게임을 출시한다.

엔씨웨스트는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을 통해 '퓨저'의 새로운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심정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7 14:12:44 수정시간 : 2020/02/27 14:12:4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