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의 가전부문 직원들이 기본급의 최대 500%에 해당하는 성과급을 받는다. H&A(홈어플라이언스앤에어솔루션)사업본부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20조원을 돌파하는 등 호실적을 써낸 데 따른 것이다.

17일 LG전자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해 경영성과에 따라 이달 말에 각 조직별로 성과급을 차등 지급한다고 공지했다.

가정용 에어컨 담당 조직이 성과급을 가장 많이 받는다. 기본급 500%에 해당하는 금액을 받는다.

청소기 담당은 450%, PC·냉장고·한국영업 350%, 세탁기 300% 등이다.

반면 TV·모니터 부문 성과급은 기본금의 100%로 책정됐다.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가 지난해 다소 부진한 실적을 거둔 데 따른 결과다.

LG전자는 성과급을 받지 못하는 일부 조직에는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지난해 누적 적자가 1조원이 넘어선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사업본부 직원들은 격려금 100만원을 받게 된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7 17:42:04 수정시간 : 2020/02/17 17:42:0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