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화훼 농가 등 어려움 처한 분야 우선 지원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국내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은 전통시장, 화훼 농가 등 특히 어려움에 처한 분야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방안을 우선 시행한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 계열사가 함께 참여한다.

우선 삼성은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한다.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은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한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부드럽게 하면서 꽃 소비도 늘리는데 기여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16:37:01 수정시간 : 2020/02/13 16:37:01
=2019 결산